2020.11.29 (일)

  • 맑음동두천 -0.2℃
  • 맑음강릉 3.4℃
  • 구름조금서울 1.0℃
  • 구름많음대전 2.8℃
  • 맑음대구 5.4℃
  • 맑음울산 6.0℃
  • 구름조금광주 5.0℃
  • 맑음부산 7.3℃
  • 맑음고창 3.8℃
  • 구름많음제주 9.7℃
  • 구름조금강화 1.1℃
  • 맑음보은 1.9℃
  • 맑음금산 2.4℃
  • 맑음강진군 5.5℃
  • 맑음경주시 5.0℃
  • 맑음거제 7.5℃
기상청 제공

생활복지


포토이슈



생활

더보기
정인태 작가의 "나의 베트남" - 울고 싶은 사람 또 이용하기 * 울고 싶은 사람 또 이용하기 한국에서 페이스북을 통해 알게 된 베트남 근로자를 가족처럼 대했다. 필자의 집에 데려와 재우는가 하면 매주 만나 식사를 했다. 정말 동생처럼 대했다. 그의 부모님과 가족들을 만나서 마음도 나누고 그렇게 3년을 함께 했다. 이 사람과 여러 계획을 세우고 베트남에 진출하게 됐다. 베트남에서 한국어 교육부터 시작하여 필자가 공들여 온 MBPA과학, 장애아동 발달재활교육, 유아체육, 유아교육, 심리학 등을 베트남에 보급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. 직업전문학교 등을 설립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. 멀리 보고 생애 마지막 도전이라 생각하면서 최선을 다했다. 하지만 이 사람은 베트남에 가자마자 변해 버렸다. 한국에서 함께 했던 모습은 어디 가고 냉정한 모습과 계산적인 모습이었다. 결국 그와 함께 기획한 회사에서 물러나게 됐고 거의 한 달 동안 호텔에서 생활하면서 하루하루 맥주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. 강의를 정리하고 가족, 처가, 본가에도 모두 인사하고 왔는데 다시 한국으로 돌아간다는 것은 있을 수 없고 어떻게든 뜻을 펼쳐야 했다. 페이스북에 한국어 자료들을 올리고 학생들을 만나서 소통하고자 했다. 커피숍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일, 공원에서 한